서브메뉴 바로가기

내용 바로가기



본문내용

대구가톨릭평화방송 FM 93.1 MHz

그대에게 평화를,
김현정입니다. 1부

대구가톨릭평화방송

후원회 가입 및 문의

생명의 빛이신 주님과 사랑을 함께 나눕니다.

053) 251 - 2630

후원회 바로가기


참여하기

이 표는 게시물 상세보기를 나타낸 표입니다.
제 목 내속에 빛나는 보석
이 름 이지민
작성일 2013년 7월 3일 조 회 3352
첨부파일 없음
내 용
바다 속에 조개 하나가 살고 있었습니다어느 날 조개는 이웃에 사는 조개를 만나 하소연을 했습니다."내 몸 속에 아주 귀찮은 것이 있어.무겁고 둥글게 생겼는데 아주 귀찮고 불편해.그러자 이웃에 사는 조개는아주 거만한 표정으로 말했습니다."나는 아주 건강해.몸 속에 아무것도 이상한 것이 없지. 나는 정말 건강해.""좋겠다. 난 정말 이 둥글고 무거운 것 때문에
살 수가 없어."그때 이웃에 사는 게 한 마리가 지나가다 개들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그리곤 건강하다고 자랑하는 조개에게 말했습니다"너는 건강하지? 물론 그럴 거야. 하지만 네 이웃이 참아내고 있는 그 고통스런 것은 정말 진귀한 진주란다."그렇습니다!그 조개가 간직하고 있는 고통은 바로 진주입니다.아름답고 진귀한 진주를 간직하려면 그만큼의 고통을 감수해야 합니다.우리는 가족과 친구,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을 곁에 두고 삽니다그러나 아무리 사랑하는 사람이라도 고통을 주곤 합니다.그렇습니다!사랑과 행복은 고통스러운 면을 가지고 있습니다.사랑이라는 보석을 위해서는 고통스러운 짐을 짊어져야 하는 것입니다.우리가 잊고 있는 보물이란 고통스럽지만 함께 해야 할 바로 그 사랑입니다.

이 표는 이전글,다음글를 나타낸 표입니다.
다음글 다시듣기에 관한질문..
이전글 사람들이 자꾸 묻습니다. 행복하냐고...& 아픔이 나를 공격할 땐 아렇게?